• 최종편집 2019-04-19(화)
좌측버튼 우측버튼
실시간뉴스

벤처뉴스더보기 +

인터뷰더보기 +

투데이 HOT 이슈

박영선 장관, 대기업-소상공인 상생 현장 간담회 개최
소상공인 상생 현장 간담회에서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왼쪽)과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오른쪽)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은 19일 서울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를 찾아 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 청년 소상공인과 함께 ‘소상공인 상생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박영선 장관 취임 이후 협·단체와의 첫 만남으로서, 소상공인 상생·혁신 사례를 공유하고 소상공인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여 향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기부는 박영선 장관이 기본 정책철학으로 밝힌 ‘상생과 공존’을 강조하는 의미에서, 네이버가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소상공인의 창업·성장을 지원하는 장소인 파트너스퀘어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 참석자 일행은 파트너스퀘어 시설을 함께 둘러보고, 네이버의 소상공인 상생협력 사례에 대해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 및 청년소상공인과 간담회를 갖고 소상공인 관련 현안 및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박영선 장관은 “국민소득 3만달러를 넘어 단단한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경제체질을 바꾸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획일적 규제나 일방적 지원·보호보다는 ‘함께 잘사는’ 자발적 상생협력 문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을 독자적인 정책영역으로 확고히 정립하여 체계적 지원과 육성, 보호의 튼튼한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항상 현장과 함께 할 것이며, 특히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표단체로서 정책의 동반자라는 인식을 가지고 원활히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청년 소상공인이 참석하여 각자의 상생 및 혁신·성장 사례에 대해 소개했다.   청년소상공인 상생·혁신 사례 - 나래식품농장 임재영 대표(홍삼식품 제조·판매)는 창업초기 제품 홍보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네이버 ‘산지직송’ 플랫폼을 통해 홍보 및 판매수수료 지원을 받아 연 매출액이 600% 이상 증가하고 일자리도 창출(종사자 수 3명 → 11명) - 어바웃센베이 박용진 대표(수제과자 제조·판매)는 판로 개척에 애로가 있었으나, 네이버 ‘푸드윈도’ 플랫폼을 통해 홍보 및 판로 지원을 받아 연 매출액이 1000% 증가하고 일자리 창출(종사자 수 1명 → 4명)   

포토슬라이드
1 / 2

인터뷰

칼럼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