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토)

기획
Home >  기획

실시간뉴스

실시간 기획 기사

  • 미래조직 4.0
    학자들은 작금의 시대를 ‘뷰카(VUCA)'라는 용어로 설명한다. 뷰카(VUCA)는 변동성(Volatility), 불확실성(Uncertainty), 복잡성(Complexity), 모호성(Ambiguity)이라는 네 단어의 머리글자를 딴 개념이다. 즉,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기업들이 처한 경영환경은 변화의 속도가 빠르고 변동의 폭이 클 뿐만 아니라 이러한 변화의 상태와 결과 또한 복잡하고 모호하기 때문에 뚜렷한 답을 규정하기 힘들다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그렇다면 뷰카 시대를 살아가는 개인과 조직은 이러한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가야 할까? ‘미래조직 4.0’은 4차 산업혁명의 기술 변화에 발맞춰 혁신해야 할 경영 활동을 '조직 4.0’으로 규정하고, 뷰카라는 새로운 경영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이 무엇인지 친절하게 알려주는 책이다.
    • 기획
    2019-10-18
  • 4차 산업혁명과 제조업의 귀환
    제조업에 속하지 않더라도 이제는 누구에게나 익숙한 용어 4차 산업혁명. 4차 산업혁명을 이야기할 때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개념이 바로 독일의 ‘인더스트리 4.0’이다. 인더스트리 4.0이란, 2011년 11월에 독일의 첨단기술 전략인 하이테크전략 2020 실행계획의 일환으로 추진이 결정된 것으로, 독일의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독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제조업 성장 전략이다. 이러한 독일의 인더스트리 4.0은 전통적인 제조공장을 정보통신기술(ICT)과 결합하여 공장의 기계, 산업 장비, 부품들이 서로 정보와 데이터를 자동으로 주고받으며, 제조실행시스템(MES)과 사이버물리시스템(CPS)를 통해 모든 작업공정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및 제어되는 지능형 공장(Smart Factory)으로 탈바꿈시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 기획
    2019-10-16
  • 스마트 팩토리 운영과 전략
    4차 산업혁명시대를 준비하는 국내외 글로벌 기업들은 스마트 팩토리로의 변화와 혁신을 하기 위해 어떤 생각을 하고, 무엇을 준비하고 있으며, 어떻게 실천하고 있을까?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전환은 단순히 제조현장만을 바꾸는 작업이 아닌 경영전략, 노사관계, 생산관리, 품질관리, 물류관리, 에너지관리, 제품수명관리, 고객관리 등이 수반되는 전사 차원의 작업이다. 따라서 성공적인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추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선적으로 경영진을 포함한 조직 전체 구성원들이 제조산업의 변화와 함께 스마트 팩토리의 개념 및 도입의 필요성 등을 명확하게 인지하는 노력이 필수적이라고 하겠다. 하지만 아쉽게도 여전히 많은 현장에서는 스마트 팩토리에 추진에 있어서 경영진 혹은 제조 부서만의 일로 치부되는 것을 종종 목격할 수 있다.
    • 기획
    2019-10-14
  • 스마트공장 경영과 기술
    ◇ 스마트공장 경영과 기술 “파도만 보고 바람을 보질 못했네, 결국 파도를 만드는 것은 바람이거늘.” 900만 관객을 돌파한 한국 영화 ‘관상’의 엔딩 장면에서 당대 최고의 관상쟁이 김내경(송강호)의 대사이다. ‘파도’를 피하려고 파도에만 매몰되어 ‘바람’을 읽지 못한다면 결국 바람에 끌려다닐 수밖에 없을 것이다. 많은 학자가 2025년이 되면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된다고 말하고 있다. 그렇다면 스마트공장으로 대표되는 제조혁신과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의 현주소는 어떨까. 아쉽게도,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공장의 거대한 ‘바람’ 이 아닌 개별적인 ‘파도’에 매몰되어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공장을 너무나 쉽게 거론하는 비전문가들을 종종 만날 수 있다. 이로 인해 우리는 개인과 조직, 그리고 제조 현장에 만연되어있는 스마트공장,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만연된 피로감과 학습된 무기력을 종종 목격하게 된다. ‘스마트공장 경영과 기술’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민국 제조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 즉, 바람을 제시하고 있는 책이다. 이 책은 지난 수년간 대한민국 스마트공장 사업을 주도해 온 배경한 고려대 교수(전 스마트공장추진단 부단장) 등 학계와 산업계의 전문가 15명이 공동집필한 협업서다.
    • 기획
    2019-10-11
  • 4차 산업혁명 시대, 콘텐츠가 왕이라면 컨텍스트는 신이다
    벤처경영신문에서는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이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는 개인과 조직을 위한 전문가 추천 도서 코너를 새롭게 마련하였습니다.   ◇ 4차 산업혁명 시대, 콘텐츠가 왕이라면 컨텍스트는 신이다   많은 사람들이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사이버물리시스템, 스마트팩토리, 가상현실, 3D프린팅, 로봇 등의 신기술을 4차 산업혁명을 설명하는 주요 키워드로 삼고 있다. 하지만, 이처럼 4차 산업혁명을 ICT(정보통신) 기술 위주로 정의하는 것은 기술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들에게는 이해하기 쉽지 않고, 지난 산업혁명들과 확연하게 구별되지도 않는다. 이러한 기술들은 디지털 혁명, 정보기술 혁명 등으로 불리는 3차 산업혁명 시기에도 엄연히 존재했던 기술들이며 4차 산업혁명 시기에 들어와서 더욱 고도화되고 향상되었다. 따라서 이러한 기술적 특징들만이 4차 산업혁명의 본질이라고 말하기에는 분명 한계가 있다.      그렇다면 이 책은 4차 산업혁명의 진정한 특징을 무엇으로 설명하고 있을까? 책에서는 4차 산업혁명을 특징짓는 핵심 키워드를 ‘컨텍스트(Context)’라고 설명하고 있다. 컨텍스트는 어떤 일의 맥락, 전후 사정, 정황, 배경, 환경 등을 의미하는 용어이다. 즉,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오는 변화의 핵심은 이전에 불특정 다수를 위한 보편타당한 가치를 지향하던 것에서 각기 다른 수요자의 컨텍스트에 따른 차별화된 가치를 지향하는 가치의 전환이 발행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기존의 일반적이고 정적이며 객관적이고 절대적인 가치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서는 ICT 기술기반의 지능화를 통해 수요자의 컨텍스트가 반영된 개인화되고 동적이고 상황적이며 주관적이고 상대적인 가치들로 변화하여 추구하게 된다는 것이다. 좀 더 쉽게 설명하자면 4차 산업혁명 이전에는 일반화되고 표준화된 프랜차이즈 식의 김치찌개가 대세였다면 4차 산업혁명 시기에는 나의 입맛을 알고 내가 좋아하는 방식의 즉 컨텍스트가 반영된 김치찌개를 만들어 주는 식당과 서비스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책의 저자인 박창규 교수는 “모르는 것을 안다고 착각하면 엉뚱한 대비를 산출할 수 있다”며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는 정부, 기관, 기업 그리고 개인들이 4차 산업혁명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대응해야 하며 이를 위한 다양한 전략과 사례 그리고 대응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추천인 : 추현호 박사]  경영공학박사로 4차 산업혁명, 조직혁신 등 다양한 연구 활동을 인정받아 세계 3대 인명사전인 마르퀴스 후스후(Marquis Who‘s Who)에 등재된 연구자이다. 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회 혁신러닝센터 팀장으로 근무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조직혁신, 인재육성을 위한 연구, 저술, 강의, 컨설팅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8천여명이 활동하고 있는 독서모임(독사모)의 대표로 독서문화 보급과 함께 부모를 위한 독서 강의 등 4차 산업혁명시대 미래인재 육성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서로는 ‘직장인을 위한 똑 맞는 독서법’ 등 다수가 있다.      
    • 기획
    2019-10-07
  • 세금 들어간 「청년몰」이 애물단지라구요?
                     
    • 기획
    2019-01-17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