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9(일)

[CEO 기고] 강남은 되고, 지방은 안 되는 이유!

강영재 브릿지스퀘어 대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강영재 대표2.jpg
강영재 브릿지스퀘어 대표.

 

현재 기존 호텔들의 공실률이 많아 문제인 상황에서도 대기업들이 지방에서 호텔업을 진행하는 건 그만큼 메리트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앞으로도 더 많은 대기업 계열사들의 진출이 예상되는데, 이런 상황이라면 점점 지역으로 사업이 퍼질 것이고, 지역 내 소규모 숙박시설들은 더 힘들어질 게 자명한 사실이다.

 

그렇다면 그들이 살아남는 방법은 무엇이 될까?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시설 ‘하드웨어’ 안에 지역 이야기라는 스토리 ‘콘텐츠’를 담고, 또 단순 영리 목적이 아닌 기존 지역사회의 어둡고, 어려운 점인 노령화, 빈집 등을 같이 해결할 수 있는 그런 ‘사회적 가치’를 염두에 두고, 그 부분을 지역 관광객을 대상으로 홍보하고 소개한다면 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도 또 그들을 맞는 지역사회 입장에서도 함께 살아가는 ‘공생’ 이 될 것이라 생각된다.

 

관광객은 대형 호텔보다 불편한 점이 분명 있지만, 그것을 감내하면 만날 수 있는 것들이 있다. 새소리에 눈을 떠서 마당을 바라보면, 한구석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야생 꽃들, 그 위로 날아다니는 나비들, 마당 한 쪽에 줄줄이 서 있는 과실나무들. 돌담 옆 벤치에 앉아 아침 햇살 아래에서 따뜻한 차 한잔하다가, 조금 심심해지면 부스스 일어나 동네 어귀를 돌아 산책하다 만나는 밭에서 일하고 계시는 어르신들, 지나는 길에 만나면 환하게 웃어주는 주민들. 그러다 동네에서 운영하는 식당에 들러 해장국이나 백반도 먹고, 저녁엔 마당에 숯불 피워 가족이나 친구들이랑 BBQ도 하고, 그러다 뒤로 기대서 하늘을 보면 별도 총총 떠 있고, 이런 재미가 메이저 호텔과는 또 다른 묘미이다. 왁자지껄한 펜션과도 다르고.

 

그러나 현실은 삼십여년 전에 제정된 ‘농어촌정비법-실거주자만 민박 운영 가능’으로 인해, 운영 노하우를 가진 전문 업체가 들어올 수 없다. 이런 부분들이 실제 운영이 어려운 제약이 되고, 전문 운영자가 개입하면 바로 위법이 되는 상황에서 지역농어촌에서 점차 늘어가는 빈집 활용은 접근조차 쉽지 않다.

 

게다가 기존 펜션, 민박, 소규모 호텔 사업자들은 밥그릇 뺏길까 하는 걱정으로 대형 호텔, 대기업계열사 호텔에는 아무 말도 못 하면서 지역 내 소규모 농어촌민박에는 영업 방해를 위한 투서와 신고를 일삼는다.

 

이러다 지역 사회에 도움이 되는 것과는 별다른 상관이 없는 대형호텔들만 유명관광지를 중심으로 발달하게 될 것이고, 일반 농어촌을 중심으로 하는 지역사회는 지금 보다 더 위축되어갈 것이다.

 

나는 그냥 마을 그대로에서 묵고 싶다.

여러분은 어디를 선택할 것인가?

 

강영재 대표

 

비지니스액셀러레이터 BRIDGE SQUARE를 설립하여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공공기관 컨설팅 등을 하고 있으며, 문화콘텐츠 사업기획자로 살아가고 싶은 사람. 잣대, PD로도 불림.

 

강영재 대표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53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CEO 기고] 강남은 되고, 지방은 안 되는 이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