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2(목)

“ [오슬로매뉴얼] 제4판 출간, 13년 만의 개정판이 우리의 기업에게 주는 의미는 무엇일까?”(4)

네 번째… 新 오슬로매뉴얼의 적용 전략 – 경영혁신, 비즈니스 모델 혁신의 의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창원 사진.jpg
김창원 건국대학교 겸임교수

 

첫 회부터 지금까지 기업혁신의 매뉴얼인 [오슬로매뉴얼]의 역사와 4회에 걸친 개정작업의 배경과 혁신의 정의와 범위에 관한 중요한 변화 등을 다루었다. 특히, 기술혁신에서 시작한 매뉴얼이 디지털 기술의 발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도래와 더불어 비즈니스, 마케팅, 인사조직 등 경영혁신의 중요성이 부각하는 현상을 기업경영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시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접근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오늘은 [오슬로매뉴얼] 시리즈의 마지막 회로써 우리 중소기업들이 경영혁신, 비즈니스 모델 혁신의 의미를 어떻게 해석하고 대응해야 하는가에 대해 다루고자 한다.

 

먼저 혁신에 대한 개념과 중요도가 과거와 달리 크게 변화했음을 확실히 인지해야 한다. 기술혁신, 신제품개발이 여전히 중요한 요소이자 기업 경쟁력 확보의 핵심임은 사실이다. 그러나, 시장환경의 급격한 변화로 인해 우수한 기술과 신제품을 확보하고도 수익을 내지 못하는 상황을 대비하려면 기업은 마케팅, 조직, 비즈니스모델 등 경영혁신에 대한 관심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

 

세계적인 경영전략가인 개리 헤멀(Gary Hamel) 교수는 2009년 그의 저서 [경영의 미래 The Future of Management]에서 혁신을 4개의 계층(운영혁신, 제품혁신, 전략혁신, 경영혁신)으로 구분하면서 ‘경영혁신(목표 달성을 위한 매니지먼트와 조직혁신)’과 ‘전략혁신(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통한 경쟁우위 확보)’를 최상위단계로 제시하고 있다. 현재와 같이 디지털기술을 중심으로 발전한 정보화·지식기간사회에서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은 과거 기술적 우위를 점하기 위한 관점에서 나아가, 고객가치의 창출 등 시장과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상황, 변화를 받아들이기 위한 ‘전략·경영혁신’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 관점에서 접근해야 함을 의미한다.


지금의 시장은 세계적 자동차 제조기업인 BMW의 매출을 넘어선 우버(Uber), 글로벌 호텔 체인기업 매리엇(Marriot)의 기업가치를 넘어선 에어비앤비(Airbnb) 등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공유경제’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크게 성공한 기업들이 등장하고 있다. 기업이 수익을 내는 방법인 ‘비즈니스 모델’의 관점과 관련하여 [플랫폼 레볼루션 Platform Revolution]의 저자 마셜 밴 앨스타인(Marshall W. Van Alstyne) 교수는 과거와 같이 제품 생산만으로 성공하는 시대는 더 이상 기대하기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수많은 창업자, 기업에게 비즈니스 준비를 위한 지침서로 알려진 ‘비즈니스 모델 캔버스(Business Model Canvas)’의 개발자인 알렉산더 오스터왈더(Alexander Osterwalder)는 우리나라에서 개최한 경제포럼에서 한국의 기업들은 신기술보다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이 더 필요하다고 조언을 했다. 현재의 기업들은 파괴적 혁신과 비용 절감, 미래성장을 위한 조직개편이라는 과제를 수행해야 하는 상황이고, 기존의 사업을 발전시켜야 하는 동시에 기업과 고객을 위한 가치창출의 관점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나아갈 수 있는 조직과 문화를 만들어야 하는 게 급선무라고 지적하였다. 한편으로 각양각색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등장함에 따라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검증도 경영혁신의 중요한 요소로 생각할 필요가 있다. 비교 사례로 한때 전기자동차의 대표적 경쟁 관계였던 테슬라(Tesla)와 베터플레이스(Better place)를 들자면, 테슬라는 쾌속 충전 고용량 배터리를 창작한 고급형 스포츠카에 주력하였고 프로토타입을 만든 후 고객 先주문 방식을 통해 제조비용 확보 및 전 세계적인 마케팅 효과를 거두었다. 그러나 베터플레이스의 경우 저가형 전기차에 주력하고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엄격한 시장 검증 없이 전기차 충전시설의 대규모 인프라 건설에 주력한 나머지 2013년 약 8억 5천만불(약 9,300억원)을 잃고 끝내 파산한 사례를 분석할 필요가 있다. 한편으로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을 이끄는 최근의 요인들 즉, 디지털 기술, 모바일기기 사용의 보편화로 인한 시장환경 변화, 빅데이터, 인공지능의 활용 확대,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 마인드 대두, 기업에 새로운 가치제안을 요구하는 소비자 욕구, 상품(제품, 서비스)의 본질에 대한 시각의 변화(소유->공유) 등이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공유경제, 구독경제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경영혁신을 통해 기업의 시장경쟁력을 향상시키고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는 법률과 제도적 뒷받침도 필요한데, 아쉽게도 우리나라는 아직 경영혁신을 촉진하고 장려하기 위한 법률이 마련되어 있지 않다. 참고로 중소기업 강국인 일본은 1999년 [중소기업 경영혁신 지원법] 제정 이후 2005년 [중소기업 신사업활동 촉진법], 2012년 [중소기업등 경영력 강화지원법]으로 개정을 거치면서 경영혁신, 개방형 혁신, 경영력 강화를 핵심으로 한 중소기업의 경영혁신 활동을 강화하는 법률과 제도를 잘 갖추어 운영하고 있다. 특히 자발적으로 혁신하는 중소기업들에게 정부의 승인을 거쳐 상당한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우리도 기술과 연구개발 지원을 위한 다양한 법률이 제정되어 운영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의 지속적인 경영혁신을 지원하기 위한 법률 마련이 시급하다고 할 수 있다.

 

2018년 [오슬로매뉴얼] 제4판, [新 오슬로매뉴얼]이 주는 의미를 곱씹어 보자면, 지금 우리가 처해 있는 디지털융합에 기반한 4차 산업혁명시대에 기업들이 시장 또는 산업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기존의 기술위주의 접근에서 경영혁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갖추어야 시장경쟁에서 버텨내고 성장의 기회를 찾을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이제 우리 중소기업에게 마케팅, 인사, 조직구성과 새로운 가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내는 지속적인 경영혁신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과제가 되었다. 이제는 명실상부한 경영혁신의 시대이다. 

 

 

김창원 건국대학교 겸임교수 / 경영공학박사, 기술거래사, 기술가치평가사


정부출연연구소와 벤처기업에서 근무하였고, 한국파스퇴르연구소 기획팀장으로 재직하면서 사업기획, 기술사업화와 스핀오프 창업실무를 담당하였다. 현재는 중소기업 경제단체의 연구실장으로 재직중이며, 건국대에서 IT, BT산업융합론을, 홍익대에서 창업특강을 강의하고, 중소기업을 위해 경영분야 교육과 컨설팅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주 관심분야는 기술사업화, 경영(기술)혁신, IT-BT산업융합, 스타트업 및 스케일업 기업, 디지털 마케팅, 소셜벤처, 중소기업 육성 분야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80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 [오슬로매뉴얼] 제4판 출간, 13년 만의 개정판이 우리의 기업에게 주는 의미는 무엇일까?”(4)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