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K-POP열풍, ‘음반과 연예업’ 상표출원 급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K-POP열풍, ‘음반과 연예업’ 상표출원 급증

특허청, 해외 상표출원 동시 적용 ‘마드리드 국제출원 시스템’ 출원은 저조
기사입력 2012.12.03 10: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드라마와 K-POP에 대한 전 세계적인 인기와 더불어 음반 및 음악공연업, 영화제작업, 텔레비전프로그램제작업 등 연예업과 관련된 상표출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특허청에 따르면 2005년부터 2009년까지 음반 및 연예업과 관련된 내국인 출원은 연평균 2400여건으로 큰 폭의 증감이 없었으나, 20103328, 20114825, 올해 10월말 현재 4185건으로 12월말까지 5300여건 정도의 출원이 예상된다.

▲ 음반 및 연예업 관련 국내 상표 출원 현황/(단위 : 건)

또 국내 연예제작사의 경우 음반, 연예업뿐만 아니라 화장품, 의류, 액세서리, 문구용품,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 출원을 하고 있으며, 이는 현재 드라마와 영화, K-POP에서 시작된 한류 열기가 한국 상품에 대한 구매 열기로 이어지고 있는 현실과 무관하지 않다는 의견이다.

특히 다수의 K-POP 스타가 소속된 SM, JYP, YG 엔터테인먼트 의 경우 소녀시대, 슈퍼쥬니어, 원더걸스, 2PM, 빅뱅, 2NE1 등 그룹명이 상표출원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는 그룹명을 브랜드화하여 상품가치를 높이고, 타인으로부터 상표권을 보호하기 위한 방편으로 보여진다고 특허청은 분석했다.

▲ SM, JYP, YG 엔터테인먼트의 상표 출원 사례

최근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가수 싸이의 경우처럼, K-POP 은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 등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 전 세계에 동시다발적으로 전달되고 있어, 국내는 물론 해외진출을 염두에 둔 국제상표출원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한 번의 출원으로 여러 나라에 출원한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마드리드 국제출원 시스템을 이용한 연예제작사의 상표 출원은 단 2건으로 저조한 실정이다. ‘JYP 엔터테인먼트의 경우 2008년에 가수 와 관련된 상표를 미국, 영국, 중국, 일본, 오스트레일리아, 싱가폴에 출원한 사례가 있고, 최근에는 ‘YG 엔터테인먼트에서 “2NE1” 이란 상표를 유럽, 일본, 오스트레일리아, 싱가폴, 베트남에 출원하여 현재 심사가 진행 중에 있다.

특허청 관계자는 해외에서 효과적으로 상표권을 취득, 보호하기 위해서는, 출원절차가 간편하고 비용 절감이 가능한 마드리드 국제출원 시스템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마드리드 국제출원 시스템과 관련된 정보는 특허청 홈페이지(http://www.kipo.go.kr)와 고객상담센터(1544-8080)를 통해 제공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벤처경영신문 & vm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