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토그래퍼도 에어비앤비처럼 ‘유스내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포토그래퍼도 에어비앤비처럼 ‘유스내퍼’

세상 어디에서나 장소와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원하는 포토그래퍼를 섭외한다
기사입력 2016.10.28 12: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일괄편집_유스내퍼_웹사이트1.JPG
 
우버, 에어비엔비 등 소유가 아닌 필요 방식의 공유경제(sharing economy) 비즈니스가 그 잠재가치와 성장 가능성이 주목 받고 있다. 그러나 아직 거래 안정성 수준과 거래 제품 및 서비스의 질적인 면에서는 아직 미흡한 상황이다. 때문에 거래의 안정성과 제품의 질을 보장하는 것이 공유경제 비즈니스의 중요한 과제가 되고 있다.

공유서비스 제작사 ‘(주)유스내퍼코리아’는 이런 공유경제를 단점을 극복하며 적극 활용한 회사다. 유스내퍼 서비스는 글로벌 포토그래퍼 공유 서비스로 원하는 날짜, 시간, 장소에 원하는 포토그래퍼를 섭외해 행복한 순간을 아름답게 간직하도록 도와준다.

유스내퍼_app_03.jpeg
 
 유스내퍼코리아 창업자 박태현 대표는 국내 최초 디지털카메라 매거진 ‘디씨앤진(dcnzine)’발행과 스마트폰 앱 및 웹 개발사 ‘핸즈커뮤니케이션’을 창업한 경험이 있다. 지난 15년간 사업기간 동안 축적된 온오프라인 경험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질 높은 거래를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박 대표가 창업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공유경제의 시초인 에어비엔비의 성공이었다. 그는 디지털카메라 메거진을 직접 운영하면서 사진과 포토그래퍼의 생리를 누구보다 잘 파악하고 있었다. 6년간 IT분야에 몸담아 서비스 확보를 위한 기술까지 확보하고 있던 중 에어비엔비의 성공을 보면서 포토그래퍼 역시 그들의 능력을 공유할 수 있단 생각이 들었다. 자신의 기술력과 포토그래퍼 시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에 자신감을 가지고 창업을 하게 되었다.
 
“에어비엔비를 보면서 포토그래퍼 역시 그들의 능력을 공유할 수 있단 생각에 유스내퍼를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전 세계를 여행하면서 어디서든 포토그래퍼를 검색하여 직접 만나 스냅사진을 찍을 수 있는 서비스를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안정적인 직장에 취업하기를 바라는 가족들의 걱정과 더불어 지난 ‘디씨앤진’을 발행할 때나, ‘핸즈커뮤니케이션’을 창업했을 때와 같이 국내에 생소한 업종으로 인하여 레퍼런스로 삼을 만한 성공 사례 부족으로, 초기 회사의 방향 및 목표 설정에 어려웠다. 하지만 ‘이게 스타트업이지 않겠냐’는 생각으로 전인미답(前人未踏)의 길을 꾸준히 개척해 나아갔고, 결국 가족의 전폭적인 지지까지 받아낼 수 있었다.
 
박 대표는 창업 전부터 ‘서울시 아스피린센터’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지난해 6월에 입주해 다양한 기업과 많은 얘기를 나눌 수 있는 ‘솔루션데이’와 같은 행사 및 멘토링 등을 받으며, 예비 창업자로 입주해 창업기업으로 1년 넘게 입주해 있는 상태다.
 
“서울시 아스피린센터는 저렴한 비용과 스타트업에 대한 전폭적인 인큐베이팅 시스템이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제조, 개발, 서비스 등의 다양한 업종의 스타트업 기업들의 진행 및 성장상황을 공유하면서 스타트업의 현재를 살필 수 있고, 협업의 기회도 열려있다는 점에서 많은 인사이트를 얻고 있습니다.”
 
서울시 아스피린센터의 도움에 힘입어 박 대표는 유스내퍼의 어플리케이션 제작이 거의 막바지에 이르렀다. 올해 하반기에 출시 및 정식 서비스 예정으로 서비스 성공적인 안정화가 그의 목표이다.
 
유스내퍼_app_04.jpeg
 
박 대표는 무엇보다 시대가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 빨리 캐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는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와 컨텐츠를 가지고 있더라도 시대가 원하지 않는다면 외면 받는다며, 내가 가지고 있는 것에 집착하는 것보다 시대가 요구하는 것 중에 할 수 있는 것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유스내퍼’가 시대에 맞는 새로운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자리 잡기를 희망하고 있다. 지난 7월 뉴욕지사 설립 신청을 필두로, 각 주요 거점에 지사 설립 및 관리 담당 체계 구축을 위한 작업이 진행하고 있으며, 유럽, 미주, 동남아, 중국 등 주요 여행지 자유 현지 여행사와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글로벌을 향해 나아가 세상 어디에서나 장소와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원하는 포토그래퍼를 섭외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그의 바람이다.

일괄편집_사본 -2016_워크샵_01.jpg▲ 유스내퍼코리아 박태현 대표(왼쪽 두번째)
 

 
<저작권자ⓒ벤처경영신문 & vm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