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토)

중기부, 한-독 기술협력을 위한 간담회 개최

박영선 장관, 한-독 기술협력의 연결자가 되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영선 장관.JPG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과 독일기업 및 협·단체 대표들과의 조찬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한-독 기업간 기술협력의 연결자가 되겠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장관은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과 독일기업 및 협․단체 대표들을 만나 향후 양국간 기술협력을 위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간담회에는 황희 국회의원, 한독상공회의소 김효준 이사장,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이노비즈협회 조홍래 회장을 비롯해 한국기업으로는 텔스타-홈멜, 미경테크가 참석했으며, 독일의 기업은 바스프코리아, 바이엘코리아, 보쉬코리아가 함께 했다.

 

이날 박 장관은 “독일과 한국은 전 세계에서 4번째와 5번째로 연구 개발에 투자를 많이 하는 나라인 만큼,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서로 협력해 대응한다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독상공회의소 주관으로 11월초 진행되는 독일기업 사절단 방한에 중기부가 적극 협조해 양국 기업이 원활하게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 장관은 장기화되고 있는 미․중 무역갈등 등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증가하는 상황을 지혜롭게 이겨내기 위해 양국 기업인들이 서로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중기부는 국내 스타트업이 독일의 대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혁신적 성과를 만들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지난 1일에는 중기부 후원으로 독일상공회의소(대표 바바라 촐만)와 무역협회(회장 김영주)가 공동 주관으로 ‘주한 독일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데이’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BMW그룹코리아와 바이엘코리아 관계자들은 자율주행, 인공지능기반 질병 예측 및 신약 개발, 디지털 헬스케어 등과 관련한 우수한 기술력과 제품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10개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 중 일부 스타트업들은 독일의 두 기업과 향후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댓글 0

  • 564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기부, 한-독 기술협력을 위한 간담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