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12-13(토)

쓰나미급 '4차 산업혁명'을 말하다

클라우스 슈밥, 정재승 특별 대담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6.10.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슬라이드1.JPG
 
슬라이드2.JPG
 
슬라이드3.JPG
 
슬라이드4.JPG
 
슬라이드7.JPG
 클라우스 슈밥 회장은 18일 오후 1시 한국전력공사와 교보문고 주최로 서울시 양재동 한전아트센터에서 ‘제4차 산업혁명 시대가 시작됐다 - 제4차 산업혁명 이후 도래할 미래사회를 말하다’라는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와의 대담에서 “4차 산업혁명은 단순한 발명이상의 상호연결이며, 쓰나미급의 속도에 하나의 제품이 아닌 시스템을 통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슬라이드5.JPG
그는 “제4차 산업혁명은 초기단계로 3~4년 후에 더 많은 변화가 올 것”이라며 “우리가 멈출 수 없는 이 변화를 포용하는 게 중요하다” 고 덧붙였다.
 
슬라이드10.JPG
그는 “4차 산업혁명은 1,2,3차 산업혁명과 차이점은 단순히 하나의 발명이 아니다. 이것은 모두 상호 연결된다. 그게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 차이점은 속도다. 이것은 마치 쓰나미처럼 몰려오는 속도를 갖고 있다. 한 가지 차이점이 또 있다. 제4차 산업혁명은 하나의 제품에 대한 것이 아니고 시스템을 통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1년전에는 인공지능 등 최첨단 기술로 인한 4차 산업혁명을 언급한 사람은 많지 않았지만, 지금은 큰 기술적 발전이 이뤄졌다”며 “4차 산업혁명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자율주행 등 여러 혁신이 통합돼 상호 연결되는 점이 기존 산업과의 차이점”이라고 말했다. 
슬라이드11.JPG
우려되는 한국의 '노령화'에 대해서도 조언했다.
 
그는 “한국 같은 경우 노령인구가 많고 출산율도 떨어진다”며 “늙어가는 한국, 이민 받아들어야 다양성이라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말했다. 또 “젊은 인구들이 더 많은 사회가 모험심, 호기심이 많고 유연성이 큰 만큼 4차 산업혁명에 더욱 잘 적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한국의 규제는 미국보다 까다롭다”며 “사실 데이터를 모두 축적해야 빅데이터가 나온다. 어쩌면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다른 나라처럼 모든 규제를 다 적용받았다면 이런 기술을 개발하지 못했을 수도 있다. 앞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하나의 장애요소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슈밥 회장은 한국 재벌위주 산업 구조조정이 필요하며, 재벌도 민첩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빨리 움직이는 물고기가 느리게 움직이는 물고기를 잡아먹는다”며 “크기 문제가 아니다. 속도가 더 중요하다. 대기업들도 이제 다시 조직을 정비해야 한다. 대기업도 이제 규모가 작더라도 떼로 움직이는 물고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특히 그는 “독일 기업들은 시장의 리더이기도 한데, 그렇다고 반드시 규모가 크지는 않다”며 “일찍 산업 변모의 필요성을 깨달은 독일은 인터스트리4.0을 통해 규모는 작지만 세계시장에서 상위권을 차지하는 중소기업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4차 산업혁명이 도래하더라도 기존 산업들이 완전히 대체되는 것은 아니며, 오히려 전통산업들이 능력을 더욱 더 향상시킬 수 있고, 인공지능과 결합하거나 다른 특징과 결합해서 경쟁력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다보스포럼의 주제는 4차 산업혁명이다. “최첨단 기술의 융합으로 인류의 생활수준이 향상될 것이다”라는 4차산업 혁명의 개념을 처음 제시한 사람이 슈밥이다.
  
슬라이드14.JPG
 
슬라이드15.JPG
 

전체댓글 0

  • 629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쓰나미급 '4차 산업혁명'을 말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