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토)

중기부,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 출범

박주봉 중기옴부즈만 위원장 및 유왕진 교수 등 특구별 전문가 7인으로 구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jpg
24일, 박주봉 위원장(왼쪽에서 5번째)과 유왕진 옴부즈만(건국대 신산업융합학과 교수, 왼쪽에서 6번째) 등 전문가 7인이 광화문에서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 출범식이 진행되고 있다.

 

신기술, 신산업의 실험장이 되는 규제자유특구의 현장 소통과 안전점검을 위한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을 운영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24일 서울 광화문에서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 출범식을 개최했다.


중소기업 옴부즈만(박주봉 위원장)과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은 박주봉 옴부즈만이 위원장을, 김희천 중기부 규제특구기획단장이 간사를 맡았다.

 

옴부즈만은 각 특구별로 ▲장항배 중앙대 산업보안학과 교수(부산) ▲한현욱 차의과학대 교수(대구) ▲손주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세종) ▲안무업 한림대 의과대학 교수(강원) ▲송우경 산업연구원 지역정책실장(충북) ▲이경미 충북지역사업평가단 단장(경북) ▲유왕진 건국대 신산업융합학과 교수(전남) 등이 선정됐다.

 

이들은 앞으로 1년간 특구별로 활동할 예정으로, 현장의 애로사항 파악과 의견수렴의 역할 뿐만 아니라 실증사업의 추진상황 점검 및 제도 개선에도 나설 계획이다.


또한, 안전대책 수립과 이행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기업간담회 등을 통해 수시로 현장에서 발생하는 기업들의 건의사항들을 취합 및 전달하는 특구와 중기부 간의 가교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출범한 옴부즈만 위원들은 특구지정 초기단계부터 참여하여 특구 특성과 사업방향에 대해 잘 알고 있어 특구의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해결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출범식에 참여한 옴부즈만 위원들은 “규제자유특구를 통한 신산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주봉 위원장은 “규제자유특구는 특구사업의 성과와 더불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 환경 부문의 안정성을 우선시해야 한다”며 “꼼꼼한 모니터링을 통해 현장에서 놓치는 부분이 없도록 현장점검반과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 활동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jpg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 출범식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봉 위원장, 손주찬 옴부즈만)

 

 

3.jpg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 출범식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봉위원장, 이경미 단장)

 

 

4.jpg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 출범식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봉위원장, 장항배 옴부즈만)

 

 

1.jpg
24일, 광화문에서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 출범식 회의가 개최되고 있다.

 

전체댓글 0

  • 731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기부, ‘규제자유특구 옴부즈만’ 출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