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토)

중기부, 1,600억원 규모 스케일업 금융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 중진공)은 성장 잠재력이 큰 혁신 중소기업의 스케일업에 필요한 대규모 자금 지원을 위해 18일까지 ‘2019년 제2차 스케일업 금융’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스케일업 금융지원사업’은 성장잠재력이 있으나 자체 신용으로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중소기업이 직접 금융시장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 등은 제1차 스케일업 금융지원사업을 통해 지난 9월 혁신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60개의 중소기업을 선정(248개 업체 신청), 업체당 평균 30여억원의 회사채 발행을 통해 1,940억원 규모의 스케일업 금융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2차 스케일업 금융지원에서는 전통제조업 뿐만 아니라 대외 경쟁력 강화를 위한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및 혁신성장(초연결지능화, 스마트공장, 스마트팜, 핀테크, 재생에너지, 드론,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등) 분야 중소기업이 스케일업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미래산업을 선도하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스케일업 금융지원을 통해 성장잠재력 있는 중소기업은 3년간 최대 150억원의 자금을 회사채 발행을 통해 조달할 수 있게 돼 안정적인 성장 자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신청대상은 중소기업기본법상의 중소기업으로 신용평가사 회사채 발행 신용등급 B+등급 이상인 기업이며, 업체당 지원규모는 성장성, 기술성, 매출액 기준으로 탄력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발행금리는 기업의 신용평가등급과 일반사채(SB), 신주인수권부사채(BW), 전환사채(CB) 등 발행증권 종류에 따라 차이(2~5%대)가 있다.


중기부와 중진공 관계자는 “그간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로 체질개선을 위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해 왔다”면서, “스케일업 금융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및 성장 잠재력이 큰 우수 중소기업의 자금조달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다 상세한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www.mss.go.kr) 또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www.kosmes.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체댓글 0

  • 365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기부, 1,600억원 규모 스케일업 금융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