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2(목)

‘주경야독’, 공부하는 샐러던트 CEO들…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회-캘리포니아주립대 AMP 과정

김태환 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회 회장, “제품 및 제조에서 스마트화는 필수, 테이터 기반의 지능화로 새 비즈니스 모델 창출될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태환 회장.jpg
1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프리마 호텔에서 열린 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회-캘리포니아주립대 AMP 과정에서 현대중공업의 전무(Chief Digital Officer, 최고 디지털 책임자)이자 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회 김태환 회장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했다.

 

매주 화요일 저녁 7시가 되면 수십 명의 CEO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소재한 프리마 호텔 입구를 그득 메운다. 특별한 회의나 모임이라도 있는 것일까, 바쁜 스케줄로 그득한 CEO들이 매주 화요일 저녁 무슨 이유로 호텔로 모이는 것일까.

 

이곳 프리마 호텔 비즈니스홀에서는 매주 화요일 저녁 CEO들을 위한 최고경영자과정(AMP)이 개최된다. 15일인 이날 현대중공업의 전무(Chief Digital Officer, 최고 디지털 책임자)이자 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회 김태환 회장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강의가 이뤄졌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기업의 전략, 조직, 프로세스, 비즈니스 모델은 물론 문화까지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경영활동을 의미하는 용어로,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 도전에 직면한 제조, 금융, 자동차, 유통 등 대부분의 산업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현상을 말한다.

 

김 회장은 “앞으로 제품 및 제조의 스마트화는 필수이고, 테이터 기반의 지능화를 바탕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창출될 것”이라며 “4차 산업이 이제 시작이기 때문에 시행착오를 거치는 축적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현대중공업에서는 디지털 기반으로 최적화 운영되는 초일류 조선소라는 비전을 수립하고 여의도의 2배 면적이 되는 조선소 야드를 디지털화 시키는 작업을 시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과정에 참가한 ㈜아이지 김성태 전무는 “경영환경의 커다란 변화이지만, 난해하고 추상적인 개념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쉽고도 명확하게, 그리고 현대중공업의 사례와 함께 접할 수 있게 되어 기업경영활동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는 22일에는 ‘성장 신화의 명암과 수축사회’라는 주제로 전 대우증권 대표이사이자 애널리스트인 홍성국 작가의 강의가 진행된다.

 

교육 및 참여와 관련된 문의는 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회 혁신러닝센터(☎ 02-808-0828) 또는 캘리포니아주립대 한국교육원(☎02-2055-0002)에 문의하면 상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전체댓글 0

  • 731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경야독’, 공부하는 샐러던트 CEO들…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회-캘리포니아주립대 AMP 과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