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3(금)

다온유니콤, 발포알루미늄 기술에 주목하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다온유니콤은 2018년 5월 다온메탈로 시작하여 2019년 다온유니콤으로 사명을 변경한 정보통신/전기 공사업체이다. 정보통신 관련 통신회사로 5G 外 지상 광중계기 공사를 진행한다.

 

5G 기지국 장비는 4G(LTE)에 비해 주파수 길이가 짧아 보다 많은 장비가 설치되어야 하기 때문에, 성능뿐만 아니라 무게와 크기 등 하드웨어 요소가 주요 척도가 될 전망이다.

 

이통사가 요구하는 20KG 내외 무게는 한 사람이 장비를 옮기거나 설치할 수 있는 최소 단위로 `원 맨 시프트(One Man Shift)`라 불린다.

 

a (4).jpg

 

 기존 함체의 알루미늄 비중은 2.7로 비교적 가벼운 재질을 사용하고 있으나, 무게를 줄이는 데는 한계가 있다. 다온유니콤은 그에 착안하여 대체소재 발굴에 나서게 되었고, 발포알루미늄 형태의 소재를 사용한다면 무게를 현격히 줄일 수 있다는 방법을 찾게 되었다. 발포알루미늄은 기계적, 물리적 특성으로 경량성 구조재료로 사용이 가능하고 높은 중량비 탄성률과 압축 저항이 높은 부분에 사용이 적합하다.

 

다공질 발포알루미늄은 충격으로 변형될 때에 많은 양의 기계적 에너지를 흡수하고, 소음 및 진동 에너지 흡수성이 우수하여 기존 알루미늄 소재보다 차폐성면에서 보다 우수하다.

 

또한 벌집구조로 열 방출성도 기존 알루미늄보다 향상된 면모를 보이고, 경량화된 함체는 금속 커버의 무게를 10~30% 이상 줄이고 침투 손실도 90%가량 낮출 수 있다.

 

다온유니콤은 전세계 최조 발포알루미늄 활용 5G 기지국 장비 개발 업체로 앞으로 발포알루미늄 분야의 권위기업이 될 것이다.

전체댓글 0

  • 865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온유니콤, 발포알루미늄 기술에 주목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